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서 심의·확정
예년보다 기온 높은 여름철…정부, 녹조 예방·감시 대책 마련

여름철 녹조 발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건강한 물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대책이 정부 차원에서 시행된다.

정부는 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개최된 제10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여름철 녹조 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올해 여름은 예년보다 기온이 높고 적은 강수량이 예상돼 이달부터 녹조 발생 및 조류경보 발령이 잇따를 가능성이 우려된다.

녹조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환경부는 녹조 유발 원인인 영양염류 유입을 집중적으로 저감해 녹조 발생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녹조 빈발 지역의 인근의 공공 하‧폐수처리장(142개소)에 대해 9월까지 오염물질 방류기준을 강화해 운영한다.

아울러 지난해 조류 경보 발령의 78%를 차지했던 낙동강 및 대청호를 대상으로 지역 특성에 맞는 대책을 시행한다.

기존에 운영됐던 조류경보제와 수질예보제를 통합하고, 낙동강의 물금·매리 지점을 신규 경보지점으로 추가하는 등 철저한 감시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부득이 녹조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확산 방지에 나선다.

관계기관들은 사전에 합동훈련을 하고 여름철 녹조대응상황반을 운영해 비상상황 발생에 대비한다.

녹조가 생기면 발생 지역에 제거 장비를 집중 배치·운영하고, 필요하면 환경 대응 용수를 방류해 녹조를 완화한다.

녹조 발생 시 정수장으로 유입될 수 있는 조류독소 등을 제거해 국민이 안심하고 먹는 물을 이용하도록 정수처리에도 힘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민들이 녹조에 대해 걱정하지 않도록 녹조 발생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안전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건강한 물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