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식당 영수증과 마스크 교환 '주민 호응'

울산시 북구는 골목 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지역 식당 영수증과 마스크를 교환하는 이벤트에 9천여 명 주민이 참여하며 호응을 얻었다고 3일 밝혔다.

북구는 4월 29일부터 5월 29일까지 소규모 지역 식당을 이용한 영수증을 내면 마스크 5개나 손 소독제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했다.

이벤트에는 주민 9천105명이 참여해 덴탈 마스크 7만5천900개와 손 소독제 5천171개를 받아 갔다.

교환에 사용된 영수증은 5억4천988만2천원 규모였다.

북구는 영수증 2만원당 덴탈 마스크 5개 1묶음을 지급했고, 2만원 늘 때마다 1묶음을 추가해 최대 3묶음까지 마스크를 교환해줬다.

또 교환일 기준 3일 안에 사용한 영수증만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북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위기에 몰린 지역 상권 살리기에 힘을 보태 준 주민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