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김종인 호가 외연확장에 시동을 걸었다.

목표는 진보와 호남을 아우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취임 직후부터 기본소득 문제를 비롯, 과감한 정책 구상을 쏟아내고 있다.

당 일각의 "좌클릭" "유사민주당" 반발에도 밀고 나가는 모양새다.

내년 4월 재보선 승리를 견인하고 2022년 대선까지 안정적인 재집권 기반을 마련하려면 지역과 정파를 초월하는 정체성 마련이 시급하다는 판단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3일 오전 당내 초선 모임 대상 강연에서 "3040세대와 호남이 왜 통합당을 외면하는지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4·15 총선 패인과 관련해 "수도권에 있는 호남 사람들이 자기 고향에서 후보도 안 낸 정당을 찍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초선모임 후 브리핑에서 "호남, 청년, 여성에 대해서는 창조적, 파괴적 혁신을 할 수밖에 없는 접근법을 가져야 한다"며 비대위 차원의 추가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진보·호남으로 서진 시동…"유사정의당" 반발도

김 위원장은 이미 호남 공략 대책으로 '현장 비대위원회' 정례화부터 지역 정치·시민사회 단체, 기반시설과의 자매결연까지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핵심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은 20년 넘게 영남으로 동진정책을 펼쳐오면서 나름의 결과를 내고 있지 않으냐"며 "선거철 이벤트 이상의 진정성 있는 서진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도와 진보 공략을 위한 경제정책 논의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김 위원장은 이를 위해 비대위 산하 경제혁신위원회 인선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 위원회는 기본소득과 고용보험, 재정확장 등 김종인표 창조적 파괴의 요체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의 이런 기조를 두고 당내에선 반감과 우려가 벌써부터 표출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유사 민주당, 심지어 유사 정의당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가치 지향점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고, 또 다른 영남권 중진은 "산토끼만 쫓다가 보면 집토끼도 산토끼도 다 놓친다는 게 정치권의 정설"이라며 "좌클릭과 외연 확장은 엄연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