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체계적으로 비축해 의료진·방역인력 지원
마스크·보호복 등 방역물자 '재난관리자원'으로 지정해 관리

코로나19 사태 초기 품귀 현상을 빚었던 보건용·의료용 마스크와 적외선 카메라, 보호복 등이 정부가 지정하는 '재난관리자원'에 포함돼 체계적으로 비축·관리된다.

행정안전부는 감염병 방역물품과 시설 모두 16종을 재난관리자원에 추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재난관리자원의 분류 및 시스템 이용에 관한 규정'을 오는 4일 개정·고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재난관리자원으로 추가되는 감염병 방역 자원은 모두 7종이다.

▲ 보건용 마스크 ▲ 의료용 마스크 ▲ 적외선 카메라 ▲ 보안경 ▲ 외피용 살균소독제 ▲ 화학물질 보호복 ▲ 감염병 환자 등의 격리시설이 포함됐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에서는 재난 상황 시 이들 물품이 의료진과 방역업무 종사 인력에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미리 비축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이를 위해 매년 해당 물품의 비축관리계획을 세우고, 일정 수량을 미리 확보해놓거나 사전계약 등을 통해 긴급 상황 시 바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게 된다.

방역물품 외에 재난관리자원에 추가된 9종은 ▲ 이재민을 위한 임시주거시설과 이동주택 ▲ 에너지 공급시설 ▲ 정보통신 시설 ▲ 교통수송시설 ▲ 금융전산시스템 ▲ 응급의료(혈액)시설 ▲ 쓰레기소각·매립시설 ▲ 식용수공급정수장 등이다.

재난관리자원은 각종 재난의 수습에 필요한 장비, 자재, 인력 등 자원을 정부에서 지정해 고시해 놓은 것이다.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재난관리책임기관의 장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재난관리자원을 비축·관리해야 한다.

이번에 16종이 새로 추가되면서 재난관리책임기관이 관리해야 할 재난관리자원은 모두 245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물적 자원이 216종, 인적 자원은 29개 팀(단체)이다.

물적 자원에는 굴삭기·이동식 음압 장치 등 장비 138종과 염화칼슘·응급의료시설 등 물자·시설 78종이 포함됐다.

인적 자원은 대한감염학회, 대한건설기계협회 등 관련 전문가 단체로 구성돼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