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천20㎡ 규모 스마트양묘장과 지상 3층 관리동 갖춰
남북산림협력센터 경기 파주에 준공…17.4㏊ 규모

남북 산림협력 전진기지 역할을 할 남북산림협력센터가 3일 경기 파주시 탄현면 일대에 문을 열었다.

북한과 인접한 지역에 준공된 센터는 부지 17.4㏊에 4천20㎡ 규모의 스마트양묘장과 지상 3층의 관리동으로 구성됐다.

스마트양묘장에서는 북한 산림복구에 적합한 수종 중심으로 묘목을 생산하게 된다.

2022년 첫 출하를 목표로 낙엽송, 소나무, 잣나무, 스트로브잣나무, 구상나무, 자작나무, 산수유 등을 생산한다.

관리동은 전시·교육공간으로 활용된다.

이날 열린 준공식에는 김연철 통일부장관,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 더불어민주당 윤후덕·박정 의원, 최종환 파주시장, 지역주민과 산림청 '숲속의 한반도 만들기 캠페인' 참여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산림청은 남북산림협력센터를 한반도 산림생태계 복원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비축과 남북공동 기술개발 거점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정부와 민간 전문가가 정보를 공유하며 산림협력을 논의하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된다.

조병철 산림청 남북산림협력단장은 "산림협력은 남북정상회담 이후 유일한 물자 협력 성과를 내는 분야"라며 "남북산림협력센터를 거점 삼아 수준 높은 산림협력을 차질 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