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가 2일 저녁 비공개로 만나 식사를 함께하며 원구성을 논의했지만 이번에도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 모처에서 막걸리를 곁들여 만찬 회동을 했다.

김영진·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함께했다.

회동은 오후 6시부터 2시간 반가량 이어졌지만, 협상에 진전은 없었다고 양당 관계자들은 전했다.

시작은 화기애애했지만, 법제사법위원회와 예산결산위원회를 포함한 상임위 배분 문제에서 논의가 가로막히면서 서로 입장차만 확인한 채 헤어졌다는 전언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회동에서 통합당이 절대 개원 국회를 할 수 없다고 하면서 협상에 진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 원내 관계자는 "상식에 걸맞은 상임위 배분, 즉 법사위와 예결위에 대한 약속이 이뤄진다면 개원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여야 원내대표 오늘은 '막걸리 회동'…입장차만 재확인

두 원내대표 간 만찬 회동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들은 21대 국회 임기 시작 전날인 지난 29일에도 서울 모처에서 만나 소주잔을 나눴지만 당시에도 협상은 무위로 끝났다.

이런 가운데 3일 열리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간 상견례에서 논의에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쉽지 않지만, 어쨌거나 대표들 간 만남을 지켜볼 필요는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원내지도부 간 저녁 회동은 어디까지나 서로 흉금을 터놓고 이해를 넓혀가는 과정으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