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시비 말고 협력하자"…반대파에 당부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2일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어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통합당 의원총회에 처음 참석해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며 "다들 협력해서 이 당이 정상 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솔직히 말씀드려서 내가 꼭 이 짓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비대위원장직 수락과 개인의 정치적 야심이 연관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선에 적절하게 임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치면 내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며 "의원님들이 여러가지 이견이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특수한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건 아니다"며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가 밝지 못하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의총에는 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가운데 100명이 참석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반대한 조경태 장제원 의원 등은 참석하지 않았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보수의 소중한 가치마저 부정하며 '보수'라는 단어에 화풀이해서는 안 된다"며 "보수가 주인을 잘못 만나 고생하는 것뿐"이라고 저격했다.

장 의원은 이어 "당 지도부는 보수가 사랑받기 위해 개혁하는 것이지, 보수를 없애기 위해 개혁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구차하게 말로 변명하지 않고 1년 뒤, 또는 대선에서 결과로 답하겠다"며 "이것이 내 각오"라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