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SNS로 여론대응…첫 의총 불참하고 지도부 면담(종합2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일 이틀째 국회로 출근했지만, 줄곧 사무실에만 머물며 두문불출했다.

윤 의원은 전날보다 한 시간 빠른 오전 8시께 자신의 사무실인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취재진이 대기했지만 아무런 말 없이 곧장 사무실로 들어갔다.

황토색 스카프가 연보라색으로 바뀐 것 외에는 옷차림은 그대로였다.

하얀 마스크에 짙은 남색 정장, 백팩 차림에 재킷 왼쪽 깃 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 배지, 제주 4·3 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를 그대로 달았다.

의원 배지는 역시 착용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의원실에는 같은 층을 사용하는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이 인사차 잠시 들렀고, '60년생 지지자. 축하합니다'라고 적힌 화분이 배송되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의원실에 들어간 지 8시간만인 오후 3시 53분께 보좌진들과 밖으로 나와 "밖에 모임이 있어서 간다"고 말했다.

이후 윤 의원은 김태년 원내대표, 남인순 최고위원과 함께 국회 본청 당대표실을 찾아 이해찬 대표와 면담했다.

1시간 정도 후 당대표실을 나온 윤 의원은 이 대표가 의원직을 유지할지에 대해 말했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다.

면담 자리가 어떻게 만들어진 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윤미향, SNS로 여론대응…첫 의총 불참하고 지도부 면담(종합2보)

윤 의원은 이날 정오를 넘겨 페이스북에 '국회의원회관 530호 이야기'란 글을 올리고 자신을 응원하는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소개했다.

윤 의원은 "여러 가지 상황이 쉽지 않지만, 윤미향 의원실은 현재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의무를 다하기 위해 분주했다"며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려 한다.

지켜봐 주고 응원해 주시면 더 큰 힘 날 것 같다"고 적었다.

또 "개원을 축하하며 보내주신 화분, 메시지, 전화, 일일이 찾아와 응원해 주신 의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또한 저의 모습을 기록하기 위해 종일 애쓰신 기자들도 수고 많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