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원구성 양보 못해, 법대로 하자"
"금태섭 징계는 불가피, 가장 낮은 징계 줬다"
"윤미향 수사결과 지켜보자" 기존 입장 재확인
정례 기자간담회 하는 이해찬. 사진=연합뉴스

정례 기자간담회 하는 이해찬.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국회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개원 협상 상황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의 정례 간담회는 취임 후 13번째이며 신년 간담회 이후로는 처음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예상대로 금태섭 전 의원과 윤미향 의원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21대 국회에서는 코로나 국난 극복이라는 당면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내후년에는 지방선거와 대선이 있기 때문에 내년까지 성과를 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국난 극복을 위해)일하는 국회가 되어야 하고 국회법을 지켜서 정시에 개원하겠다"면서 "(상임위 배분 양보를 요구하며 개원을 미루려는 미래통합당에 대해)단호하게 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제 당 대표 임기가 3달도 남지 않았다"면서 "남은 임기 동안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러서 정권 재창출 기반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원구성 협상과 관련 과거 소수야당 시절과 정반대 입장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법적으로 정해진 게 있다. 국회 개원 일자나 상임위 선출 일자는 법으로 정해져 있는 것"이라며 "이는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일부 언론에서는 상임위원장 자리가 협상의 대상인 것처럼 말씀하시는데 해외에서는 다수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차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원구성은 양보할 수 없고 법대로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간담회에서 윤미향 의원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 대표는 "최근 언론보도를 보면 걱정이 많다. 어떤 것이 사실이고 어떤 것이 사실이 아닌지 잘 구분이 안된다. 시간이 지나고 나면 왜곡된 보도로 밝혀지는 것도 많다"면서 언론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윤 의원 제명 문제와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대표는 "윤 의원 측으로부터 따로 소명자료를 받거나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정의연을 운영하면서 윤 의원이)미숙한 점도 있고 (이용수 할머니가 윤 의원에게)서운한 점도 있고, (그런 것이)혼재해서 그런 이야기(기부금 유용 의혹)가 나온 것 같다. 검찰이 조사하다 보면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공수처법 통과에 반대한 금태섭 전 의원을 징계한 것과 관련해서는 "(금 전 의원에게 내려진)경고는 말이 징계지 내용상으로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강제 당론을 안 지켰는데 아무런 징계를 안 내릴 수는 없다"고 했다.

강제적 당론 제도를 폐지해야 된다는 지적에는 "당을 운영하면서 강제적 당론을 채택하는 경우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라며 "반드시 관철시켜야 할 법안이 있는 경우 강제적 당론은 불가피하게 필요하다. 그런 것이 없으면 당론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했다.

이 대표는 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한 것에 대해서는 "현재 당에서 전혀 논의한 것이 없다"고 답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