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차 계획 확정…전국 연안 283곳 대상

정부는 2029년까지 10년간 2조3천억원을 투입해 전국의 연안 지역 283곳에 대해 침식으로 훼손된 모래사장 등을 복구하는 등 정비사업을 한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의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을 확정하고 고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3차 계획은 연안 재해 대응 능력 향상과 친환경적인 공간 조성을 큰 목표로 잡고 연안 보전사업 249건과 쾌적한 연안 환경을 조성하는 친수 연안사업 34건을 추진하는 내용으로 실행된다.

연안 보전사업의 경우 침식에 의해 해변이 깎여나간 피해구역뿐 아니라 인접한 해안선에 영향을 미치는 구역 전체로 사업 범위를 확장한다.

종전에 훼손된 구역에만 사업을 하다 보니 장기적으로 추가 침식이 발생하는 것을 막지 못하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해수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250곳의 연안 지역 중 침식이 심각하거나 우려되는 곳의 비율은 5년 전보다 18% 포인트 증가한 153곳이다.

바닷물에 깎여나가는 해변, 10년간 2조원 들여 복구(종합)

또 연안 침식을 막기 위해 설치하던 수중 방파제 등 대형 구조물보다 모래공급이나 모래 언덕 만들기 같은 친환경적 방법을 확대하기로 했다.

모래 대신 자갈로 해변을 복원하거나 침식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의 토지를 매수해 정부가 완충 구역으로 관리하는 방법도 새로 시도할 예정이다.

친수 연안사업에서는 매립이나 과도한 콘크리트 시설물 설치보다 나무를 심어 공원을 가꾸거나, 코코넛 섬유로 만든 야자 매트로 산책로를 만드는 등 환경친화적 요소를 늘리기로 했다.

해수부는 또 연안정비 자료를 모두 디지털화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연안정비 통합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바닷물에 깎여나가는 해변, 10년간 2조원 들여 복구(종합)

김성범 해수부 항만국장은 "앞으로 10년 동안 '제3차 연안정비기본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해 연안을 침식으로부터 보호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연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연안정비기본계획은 '연안관리법'에 따라 해수부 장관이 10년마다 수립한다.

해수부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2차 계획에 따라 192건의 연안보전사업과 49건의 친수연안사업을 추진했다.

해수부는 당초 2차 연안정비 계획 예산을 2조원 상당으로 잡기로 계획했으나 실제 지방비 집행 등에서 차이가 발생하면서 9천173억원이 집행됐다고 밝혔다.

연안 보전사업은 국비와 지방비가 7:3비율로, 친수사업은 5:5의 비율로 투입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