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새 계정 개설하고 해명 글 올려
향후 적극적인 해명 예고
이태규 "집에 돈 찍는 기계 있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들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지낼 당시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인 계좌로 돈을 받았지만 혼용은 안 했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1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2012년 만든 개인명의 나비 기금 계좌와 아파트 매입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기존에 사용하던 페이스북 계정 대신 이날 새로 만든 계정을 통해 해명 글을 올렸다.

윤 의원은 "2012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故 김복동 할머니, 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정의연의 전신)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라며 "두 생존자가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건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할머니는)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고 선포했다"라며 "정대협은 그 뜻을 담아 나비 기금을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나비 기금이 최초의 모금이었다.

이에 임시로 '윤미향(나비 기금)'이라는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다는 게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이 계좌는 개인 명의로 개설되긴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 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고 했다.

윤 의원의 해명에도 야권에선 증빙자료를 제시하기 전까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윤미향 의원을 겨냥해 "집에 돈 찍는 기계가 있느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돈 찍는 기계가 없는 한 그런 거액의 저축을 어떻게 했는지 국민이 궁금해 한다"면서 "윤 의원은 '아파트 현찰매입' 자금에 대해 3번이나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법률적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며 "최소한의 증빙서류라도 내놨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