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불법수사 의혹을 두고 "엄중하고 지켜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1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거말이 한 전 총리 사건을 수사할 때 회유와 강요를 해 거짓진술을 했다고 밝힌 사람들이 있다'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실체적 진실이더라도 첫 단추를 잘못 낀 것과 마찬가지"라며 "잘못된 수사 방법을 뿌리 뽑아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도 개선을 위해서라도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추 장관은 "한 나라의 국무총리를 했던 분도 잘못된 수사관행으로 억울해진다면 서민들은 어떻겠느냐"면서 "대검찰청에 이 사안에 대해 확인을 하라고 업무 지시를 한 바 있다"고 말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해선 "권력층의 부정과 비리에 대해 봐준다거나 권력과 검찰의 유착 고리를 끊어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있다"면서 "야당도 집권세력의 부정부패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주장한다면 공수처장 임명에 동의하고 출범을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장관은 일선 검사들과 만나면서 느낀 감정도 털어놓았다. 그는 "민생 사법을 위해서 불철주야 노력하는 검사들의 수고가 부각되긴커녕 인지 부서를 중심으로 한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로 조직 전체가 위기에 봉착하고 있다는 걸 느낀다"며 "형사부나 공판부에서 열심히 한 이들을 주요 보직에 발탁해 사기를 진작시키는 게 장관의 할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9년 전 재판에서 고 한만호 한신건영 대표가 한 전 총리에게 돈을 줬다고 말했다는 증언을 한 최모 씨가 '검찰의 위증 교사가 있었다'며 낸 진정서를 인권감독관에게 배당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