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세종의사당 건립·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등 촉구
세종 정치권·시민단체 "21대 국회 행정수도 개헌 추진해야"

세종시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21대 국회를 향해 '행정수도 개헌' 추진을 촉구했다.

세종시의회 행정수도완성특별위원회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지방분권세종회의는 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국회는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을 위한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지방분권 및 국가 균형발전과 연계한 행정수도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향후 2년이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하고 수도권과 지방의 상생을 위한 대장정에 나서야 한다"며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을 위해 세종시는 행정수도로 완성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미이전 중앙행정기관 및 위원회 등 이전, 세종지방법원 및 행정법원 설치 등 총선 공약을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세종시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안, 국회법 일부개정안,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안, 각급 법원의 설치와 관할구역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을 조속히 발의할 것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21대 국회는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정책구상 방안, 입법적 지원 의지 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이행계획을 제시해야 한다"며 "국회의장으로 내정된 박병석 의원을 비롯한 충청권 국회의원들은 국가 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조정자로서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