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화순군, 460억원 들여 면역 치료제 개발시설 구축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화순전남대병원에 들어선다

암·치매 등 난치성 질환의 차세대 치료백신인 면역치료제의 국가 컨트롤타워를 담당할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이 전남 화순에 들어선다.

김영록 전남지사와 구충곤 화순군수는 1일 전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65조원의 면역 치료제 세계시장은 선진국을 중심으로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하다"며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과 화순 백신 산업 특구를 중심으로 면역 치료제 개발과 제품화를 위한 경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은 국비 230억원 등 총 460억원을 투자해 2021년까지 화순전남대병원 인근에 지하 1층 지상 5층 규모로 건립된다.

면역치료 전문가 70여명과 국내 유수의 대학교·기업·종합병원 등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참여기관은 전남대·GIST·포스텍·화순전남대병원·삼성서울병원·박셀바이오 등 국내 최고의 면역치료 전문 기관 기업 등이며, 전문가 간 협업(오픈이노베이션) 방식으로 추진된다.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이 들어설 용지 매입과 개념 설계도 이미 마쳤다.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화순전남대병원에 들어선다

센터 조기 완공과 성공적 운영을 위해 전문가 TF를 구성, 내년 준공을 목표로 실시설계를 조기 마무리하고 연내 착공에 들어간다.

전남도는 지난해부터 국비 등 총 200억원을 투입, 면역치료 벤처기업이 구축하기 어려운 필수 설비·장비를 완비한 면역 세포 치료제 생산시설 4곳도 올해 착공한다.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과 연계할 경우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남도와 화순군은 기대한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은 면역치료 연관 기업 30개사 유치와 1천100여개의 일자리 창출·항암 면역 치료제 국산화·신약 개발에도 기여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순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국가 프로젝트인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에도 국가 면역치료 플랫폼 유치가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연구용역 중이며, 국무조정실·보건복지부·국회 등에 '첨단의료복합단지' 지정을 건의하고 있다.

올해 연말 지정신청서를 정부 제출할 계획이다.

김 지사는 "스마트 임상 지원 시스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면역제어 시스템 등 총 9개 사업에 2천460억원을 투자해 면역치료 3단계 종합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국가 첨단의료복합단지도 반드시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