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가 1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해체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유족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후 2시 인천 강화군 선원면의 한 식당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정의연의 전신)의 30년 민낯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연다고 밝혔다.

유족회 측은 "지난 30년 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 의원은 사퇴해야 한다"며 "목적을 이탈하고 또 하나의 시민권력이 된 정대협과 정의연은 즉각 해체하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위안부가 다 죽기 전에 희생자 전체 문제를 즉시 해결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위안부, 피해 희생자들께 직접 사죄하고 전체 희생자 문제를 해결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에서 윤 의원과 정의연에 관련해 자신이 알고 있는 사실을 모두 털어놓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유족회는 1973년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에 의해 동원됐던 군인, 강제징용자, 위안부 피해자와 그 가족들이 결성한 단체로 1994년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