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하기로 합의했다

1일 오전 당정은 국회에서 협의회를 개최, 발빠른 대응을 위해 3차 추경안을 6월 내 국회에서 통과시키는 것을 목표로 정하며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통과 후 3개월 내 추경 금액의 75%가 집행되도록 한다는 방침도 제시했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최악의 상황까지 대비하는 충분한 재정정책이 필요하다”면서 충분한 재정이 유동성과 고용안정을 위한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포함한 한국판 뉴딜, 이른바 '문재인 뉴딜'은 대한민국의 세계 표준이 되는 경제정책”이라면서 정책과 예산 수립 과정에서 과감한 발상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재정 투입을 신속히 해야 한다"며 3차 추경을 6월 안에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코로나19 충격을 극복하려면 신속하고 과감한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추경에는 한국판 뉴딜을 목표로 관련 사업 예산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2022년까지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도록 핵심 프로젝트를 위해 과감한 재정을 투입하고,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바이오산업 육성 예산도 반영하겠다"고 부연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재정능력 뒷받침, 하반기 경기 보강 패키지 지원, 사회안전망 확충 등을 모두 계산한 단일추경으로는 역대 가장 큰 추경"이라고 짚었다.

그는 "정부는 최대한 신속히 집행되도록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추경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3개월 내에 추경 금액의 75%가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