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1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비상경제회의와 3차 추가경정예산(추정) 관련 당정 협의를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소집해 3차 추경 등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한 직후인 만큼 당정청이 신속하게 움직여 고용 충격을 줄이고 위축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정부는 비상경제회의 이후 빠른 시일 내에 국무회의를 거쳐 빠른 추경안을 국회에 상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도 안건으로 다룬다. 기획재정부가 이달 초 소비·민간투자 활성화,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기업 리쇼어링(해외 공장의 국내 복귀) 등을 포함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3차 추경 세부 내용과 더불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조율하겠다는 취지다.

회의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민주당에선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과 더불어 국회 예산결산특위 간사로 내정된 박홍근 의원과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자리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