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한국을 제외한 채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 국민의 일본 입국 제한을 완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입국 제한을 풀 첫 번째 대상국가로 태국, 베트남,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을 선정하고 구체적인 검토 작업에 들어갔다고 31일 보도했다.

일본과 교류가 활발해 입국 규제가 가장 먼저 풀릴 것으로 기대됐던 한국과 중국은 2차 완화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한국과 중국은 지난 3월 일본을 대상으로 기업인부터 단계적으로 입국 제한 완화에 나서자고 제안했다. 일본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한 뒤 집단감염이 발생한 한국 상황을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 대해선 미·중 갈등 문제로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동맹국인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사실을 일찍 알리지 않았다”며 중국을 강하게 비판하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왕래를 재개하면 미국의 반발을 불러올 수 있어서다.

가장 먼저 입국 제한을 완화하려는 4개국은 코로나19가 안정화됐다고 일본 정부가 판단하는 나라다. 베트남과 호주, 뉴질랜드는 일본이 주도하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참가국이다. 태국은 동남아시아 시장의 교두보로, 다수의 일본 기업이 진출한 상황이 고려됐다.

일본 정부가 이들 4개국을 대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시점은 오는 7월 이후로 예상된다. 세계 111개국을 대상으로 시행해온 입국거부 조치가 6월 말까지로 연장됐기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유전자(PCR) 검사를 거쳐 기업인부터 입국을 허용해 유학생 등으로 대상을 넓혀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 외교부 관계자는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 측에 지속적으로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