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the Party' 중국 해커 증거 제시 못해"
"극단적 비호감 청산 안하면 지지율 안올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해커 개입으로 4·15 총선 개표가 조작됐다는 민경욱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해커 개입으로 4·15 총선 개표가 조작됐다는 민경욱 전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민경욱 전 통합당 의원이 줄기차게 제기하고 있는 4·15 총선 선거 조작설에 대해 "극우도 아닌 괴담세력"이라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3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경욱 측의 주장은 조작"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회견에 앞서 "제가 왜 같은 당 동료인 민경욱 전 의원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는지 말씀 드려야 할 것 같다"면서 "아무리 더불어민주당이 잘못해도 우리 당 내에 극단적인 비호감 세력을 청산하지 않으면 당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민 전 의원의 'Follow the Party(당과 함께 간다)'는 구호를 내세운 중국 해커 개입설에 대해 "중국 해커가 해킹했다고 하는데 그 증거를 10일이 넘도록 제시하지 못했다. 영원히 못할 것"이라면서 'Follow the Party' 구호도 제보자인 로이킴이 창조하고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학적 조작이고 가설 천지"라면서 "난수표 조합을 토대로 도출하면 'Follow the Party'뿐 아니라 'Follow the Ghost' 'Follow the Happy'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Follow the Party'는 임의로 만든 가설을 기반으로 도출한 결론에 불과하지 선거 부정의 근거는 될 수 없다는 주장이다.

하 의원은 또 "우리가 우파 보수라고 할 때, 팩트·과학·상식을 존중하는 문화가 있다"면서 "(투표 조작 주장은) 보수도 우파도 아닌 것"이라면서 "민 전 의원 측이 외신 기자와도 회견을 했는데 국제 문제까지 비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좌우를 떠나 대한민국이 국제 망신을 당하고, 동료 국회의원이 국제 사기꾼이 되는 현상을 묵과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시의 잘못을 고백하는 용기가 진정한 용기라고 생각한다. 민 전 의원에게 결단과 용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