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야당 원내대표 얘기 들은 것"
"'안 된다'고 얘기 안 한 게 '동의'는 아냐"
靑 "주호영 제안한 '고용유연성', 문 대통령 동의한 적 없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고용유연성'을 높이자는 제안을 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문 대통령이 동의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윤도한(사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고용유연성 문제는 '해고를 쉽게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문 대통령은 관련 제안을) 듣기만 하고, 동의한 것은 아니다. 동의할 수도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경제계 쪽에서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고용유연성을 확대해야 된다'고 오래 전부터 주장해왔던 것이고, 통합당은 지금까지 (경제계) 입장과 비슷한 생각을 했을 수 있다"면서 "문 대통령은 그 얘기를 들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주 원내대표가 얘기했을 때 문 대통령이 '안 됩니다'라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동의했다'고 (야당 측에서) 얘기할 순 있겠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동의라고 보기 어렵다. 오해할 순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동의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 확인이 된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 수석은 "바로 옆에 배석했던 노영민 비서실장이 그 얘기를 다 들었다"며 "(고용유연성 확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아니라 더 위기로 몰고 가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전날 문 대통령과 여야 양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그는 "저희가 파악하고 있는 내용으로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위안부에 대한 얘기만 있었다"면서 "윤 당선인의 거취는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도 아니다"라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