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미래연 차명계좌 의혹에 "불투명 거래 없어"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당선인이 과거 노무현 정부 인사들이 주도해 설립한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을 운영하면서 법인통장 외에 별도로 차명 계좌를 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윤 당선인 측은 "개인적으로 쓴 돈은 없다"고 즉각 해명했다.

미래연에서 회계 담당으로 일했던 직원 김모씨는 29일 한 언론을 통해 윤 당선인이 미래연 기획실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인 2011∼2012년에 미래연 법인통장 외에 김씨 명의로 된 '직원 통장'을 운영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이 통장에서 윤 당선인 명의의 다른 통장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이체된 금액이 총액 총 2천400만원에 달한다며 이 통장이 차명 통장일 수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윤 당선인 측은 법인통장 외 별도 통장을 운용한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나 "자금난을 겪던 미래연에 윤 당선인 본인이 빌려줬던 자금이나 윤 당선인이 당시 받지 못했던 임금 등을 해당 통장을 통해 돌려받은 것"이라며 "불투명하거나 근거 없는 돈거래, 개인적으로 쓴 돈은 없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