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업 "가로챘다" vs 김홍걸 "내가 상속자"
김대중 전 대통령 유산 놓고 김홍업·홍걸 '다툼'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이 다툼을 벌이고 있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인 감정가액 약 32억원 상당의 서울 동교동 사저와 남은 노벨평화상금 8억원 때문이다.

29일 김홍업 이사장과 김홍걸 당선인 측의 주장을 종합하면 김 이사장은 지난 1월 법원에 김 당선인 명의로 된 사저에 대해 부동산 처분금지 가처분을 신청했고, 이에 김 당선인측이 이의신청을 제기한 상태다. 김 당선인이 인출해간 노벨상금에 대해서는 김대중기념사업회(김대중재단)에서 '재단으로 돌려달라'며 내용증명을 수차례 보냈다.

분쟁의 발단은 이 여사 유언에 따라 재산을 처분하기로 한 삼형제의 '확인서' 때문이다. 확인서를 살펴보면 2017년 2월1일자로 상금 8억원을 김대중기념사업회에 전액 기부하고, 유증받은 부동산은 김대중·이희호기념관으로 사용하기로 적혀 있다. 만약 지자체나 후원자가 사저를 매입해 기념관으로 사용할 경우 보상금 3분의 1은 김대중재단에 기부하고, 나머지를 삼형제가 나눠 갖는다는 조항도 있다.

김 이사장은 생전 이 여사의 뜻과 삼형제의 약속을 어기고 김 당선인이 유산을 가로챘다고 주장한다. 김 이사장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2년 전, 유언에 따라 동교동 집과 상금을 재단에 유증하기로 삼형제가 동의하고 한자리에 모여 합의서에 인감도 찍었다"며 "홍걸이가 부동산 명의 이전에 내가 동의했다고 궤변으로 거짓말까지 한다. 형제간의 재산 싸움이 아니라, 재단에 갈 재산을 가로챈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당선인은 유언장이 무효이며 본인이 유일한 법적 상속인이라고 맞서고 있다. 김 당선인은 "관련 보도는 사실과 다른 부정확한 내용"이라며 "과거 아버님을 모신 분들이 부모님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란을 조장하는 모습이 안타깝다. 머지않아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