쉼터·후원금 유용·한일합의…윤미향 의혹 쟁점과 해명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29일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제기됐던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을 시도했다.

안성 힐링센터 의혹에 대해서는 "시세에 따라 거래가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했고, 후원금을 개인 목적으로 유용했다는 주장과 관련해선 "그런 일이 단연코 없다"고 반박했다.

다만 후원금을 개인 계좌로 모은 의혹에 대해서는 일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 "안성 쉼터는 9억원짜리…7억5천만원에 깎아서 샀다"
윤 당선인은 먼저 안성 힐링센터를 시세보다 비싸게 사 헐값에 팔았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시세에 따라 거래가 이뤄진 것"이라며 "어떠한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2013년 힐링센터를 매입할 당시 건물의 매도 호가가 9억원에 달했다는 것이 윤 당선인의 설명이다.

해당 건물(60평)에 적용된 스틸 하우스 공법의 경우 평당 건축 단가가 600만원을 넘으며, 토목 공사 비용까지 합하면 건축에 들어간 비용만 총 7억7천만원에 달했다는 것이다.

매도인이 센터의 취지를 듣고 '좋은 일 한다'면서 가격을 7억5천만원으로 낮춘 덕에 거래가 성사됐다고 윤 당선인은 주장했다.

안성에 쉼터를 마련한 이유에 대해서는 "해당 주택이 신축건물이고 조경이나 건물 구조가 힐링센터의 목적과 부합했다"며 "교통이 편리한 점도 고려해 매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쉼터·후원금 유용·한일합의…윤미향 의혹 쟁점과 해명

◇ "5년간 매수자 나타나지 않아 건물 가치 하락"
이 센터를 매입가보다 낮은 4억2천만원에 매각한 사실에 대해서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사업비 반환 요청에 따라 힐링센터를 시장에 내놨으나 5년 동안 매수 희망자가 없어 건물 가치가 하락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헐값 매각이 아니라 당시 형성된 시세에 따라 거래가 이뤄졌다"며 "매각 지연에 따라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일부 유감의 뜻을 밝혔다.

해당 거래에 윤 당선인 부부의 지인인 이규민 당선인이 개입한 의혹에 대해서는 "이 당선인이 지인을 통해 부동산을 소개했지만 중개 수수료 등 명목으로 금품을 지급한 일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했다.

쉼터·후원금 유용·한일합의…윤미향 의혹 쟁점과 해명

◇ 아파트 자금은 예금·가족에게서 빌린 돈…후원금 유용 "단연코 없어"
윤 당선인은 자신과 가족이 주택 총 5채를 현금으로 구입하면서 후원금을 유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그런 일은 단연코 없다"면서 1993년 이후 주택 거래 내역과 자금 출처를 상세히 설명했다.

이 가운데 2012년 경매로 수원 금곡동 아파트를 취득한 경위에 대해 윤 당선인은 "매입 자금은 내가 가지고 있던 예금, 남편의 돈, 가족에게서 빌린 돈으로 해결했다"고 밝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조의금 등 윤 당선인이 개인 계좌로 모은 후원금이 주택 자금으로 쓰였을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개인 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라며 "2012년에 있던 아파트 경매에 후원금을 유용한 주장은 전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한 윤 당선인의 남편이 현금으로 구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경남 함양의 빌라에 대해서도 "시어머니가 기존 농가 주택을 팔고 남편의 명의로 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이런 주택 구입 과정을 설명하면서 남편의 암 수술 이후 산이 가까운 현재의 아파트로 이사했다거나, 부친이 22년간 교회 집회로 근무하면서 알뜰히 저축해 주택 구입자금을 마련했다는 등의 개인사를 설명하기도 했다.

◇ 한일합의 미리 알았다는 주장 "명백히 사실 아냐"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미리 알고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이를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에 대해서 윤 당선인은 "외교부의 입장 발표를 통해서도 사실이 아니라는 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 이후 할머니들이 위로금을 수령하지 못하게 막았다는 주장은 "모든 할머니의 의사를 확인했다"며 "온전히 (할머니) 각자의 뜻에 따라 수령할지 결정하도록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외교 당국자의 잘못된 합의 책임을 정대협과 저에게 전가하는 점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쉼터·후원금 유용·한일합의…윤미향 의혹 쟁점과 해명

◇ 딸 유학자금 유용·탈북 종업원에 월북 권유 모두 "사실 아냐"
윤 당선인은 이밖에도 정대협 자금을 횡령해 딸 유학자금에 사용했다는 의혹, 남편이 운영하는 신문사 '수원시민신문'에 정대협·정의연의 일감을 맡겨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의혹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남편과 가족들이 받은 형사보상금, 손해배상금 약 2억4천만원을 유학 자금으로 활용했고 수원시민신문 외에도 4개 업체에 접촉했으나 수원시민신문의 견적이 가장 저렴했다는 것이다.

또한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에게 월북을 권유·동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당 탈북 종업원들에게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만남을 주선하고 식사를 대접한 적은 있지만, 금전 지원이나 월북 권유를 한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윤 당선인은 개인 명의로 정대협 후원금을 모은 의혹에 대해서 일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윤 당선인는 "개인 명의를 사용한 것이 잘못된 판단이었다"며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고 머리를 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