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리는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방위사업청은 29일 KDDX 기본설계 사업에 대한 입찰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6천t급인 KDDX는 4천200t급 한국형 구축함(KDX-Ⅱ)보다는 크지만, 해군 기동부대의 주전력인 7천600t급 이지스 구축함(KDX-Ⅲ)보다는 작다는 점에서 '미니 이지스함'으로 불린다.

KDDX는 특히 순수 국내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되는 전투체계가 탑재되는 첫 구축함이라고 방사청은 설명했다.

전투체계는 구축함의 무장통제, 위상배열레이더, 전투 관리 등의 체계를 의미하는 것으로, KDXX에는 탄도탄 탐지·추적 및 대공전·대함전·대지전 등의 임무 수행에 필요한 전투 체계가 탑재될 계획이다.

방사청은 "KDDX 사업은 해군 핵심전력으로 운용할 전투함을 확보하는 것으로, 그동안 축적된 국내 선박 건조기술과 무기개발 기술을 집대성해 독자적 한국형 구축함을 개발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방사청은 2023년 하반기까지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2024년부터는 상세설계 및 선도함 건조를 추진할 계획이다.

'미니 이지스함' 기본설계 입찰공고…국내 전투체계 첫 탑재(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