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미향 사건 지적했다", 문대통령 "한일 위안부합의, 일방적"
문대통령 '윤미향·정의연' 언급 안해
문대통령, 윤미향 이슈에 위안부 문제해결 원칙으로 응답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28일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도 '윤미향 이슈'는 빠지지 않았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브리핑에서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당시 회계 부정 의혹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일본 측) 보상과 관련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입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윤미향 사건'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이는 윤 당선인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반발을 산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합의에 따른 보상금을 받지 말라고 종용했는지 등을 둘러싼 논란이 '윤미향 사건'의 시작이라는 뜻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윤 당선인이나 정의연을 직접 언급하지 않고 한일 위안부 합의와 그 이행의 문제 등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했다"며 "당시 할머니들과 사전에 (합의 내용을) 공유했으면 이를 받아들였을 수도 있으나 일방적이었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일본도 합의문 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과의 뜻을 밝히는 것으로 간주했는데 돌아서니 설명이 없었다"며 "위로금 지급식으로 정부 스스로 합의 취지를 퇴색시켰는데, 앞으로의 과제"라고 언급했다.

윤 당선인 문제와는 거리를 두되, '피해자 중심주의' 아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더는 고통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강조한 셈이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언급은 정의연 사태에 대한 것이 아니었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오늘에 이른 과정을 설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오찬 내내 윤 당선인 이름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