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3무 농업 실천 선포식…생태계 보전 등 일석이조
거창군 "제초제·생장조정제·착색제 없는 안전 먹거리 다짐"

경남 거창군은 28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3무(無) 농업' 실천 참여 농가, 농업 관련 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3무 농업 실천 선포식을 열었다.

3무 농업은 농업생태계 보전은 물론 소비자들의 건강을 생각해 제초제, 생장조정제, 착색제를 사용하지 않는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해 공급하는 것이다.

거창군은 올해 초 이런 방침을 정하고, 참여 희망 농가를 모집했다.

지금까지 438농가(533ha)가 신청했다.

거창군은 사업실천 점검단을 운영하면서 재배농산물·토양 화학적 분석과 농약 안정 정보시스템 매출 내용 점검 등 실천 여부를 모니터링한다.

특히 거창군은 3무 농업으로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한 농가에 ㎡당 50원, 농가당 최고 50만원까지 장려금을 지급한다.

거창군 "제초제·생장조정제·착색제 없는 안전 먹거리 다짐"

이와 함께 3무 농업으로 생산한 농산물을 브랜드화해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에 우선 공급하고, 거창푸드종합센터와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직매장에 판매하기로 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3무 농업은 농가소득을 높이고 건강 먹거리 생산자로서 지역 농업인들의 자존감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