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사전투표 조작은 불가능"
"투·개표 과정 몰라서 생긴 일"
민경욱 "제3자에 맡겨 검증해야"
28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이날 중앙선관위에서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개표 관련 부정선거 의혹 해소를 위한 공개시연회'가 열렸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28일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이날 중앙선관위에서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개표 관련 부정선거 의혹 해소를 위한 공개시연회'가 열렸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보수 진영에서 부정선거 음모론이 거듭 제기되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투·개표 시연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보수 진영 지지자들은 "시연회는 요식행위일 뿐"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선관위는 28일 오후 2시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투·개표 과정을 공개하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부정선거 음모론은 투·개표 과정을 잘 몰라서 생긴 일"이라고 일축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전투표 조작은 불가능하며 투표지 분류기는 외부 통신과 연결되어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선관위는 현장에서 서버를 포함한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와 투표지 분류기 등 선거 장비의 작동원리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000명, 투표수 1000명을 가정해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을 했다.

이날 선관위 청사 앞에는 보수 진영 지지자들이 몰려와 강하게 항의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선관위를 향해 "거짓말 그만 하라"고 외치기도 했다.

4·15총선무효선거소송 변호인단에 속한 석동현 변호사는 청사 앞에서 기자들에게 유인물을 나눠주며 "총선무효소송을 제기한 당사자를 현장에 들어가지 못하게 막고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시연회가 진행된 선관위 대회의실에는 신분이 확인된 기자들만 입장이 가능했다. 입구에서 기자들의 소지품을 검사하기도 했다.

부정선거 의혹을 앞장서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도 개표시연회에 대해 "음주운전을 하고 수일 후에 검증해보겠다는 것"이라며 "투표지분류기 등을 제3자에 맡겨 검증해야 한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