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구=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 곽모씨가 "우리 엄마는 변희재(미디어워치 대표)도 인정한 문빠(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라고 밝혔다.

이용수 할머니는 최근 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겨냥해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일부 여권 지지자들은 배후설을 제기하며 이 할머니를 공격하고 있다. 곽씨는 이에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 할머니가 문 대통령 지지자라는 사실을 상기시킨 것이다.

곽씨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수양딸 배후설을 주장한)김어준씨 사과는 언제 주시나요? 자정까진 기다리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곽씨는 우상호 민주당 의원이 '윤 당선인이 정치를 못하게 해 할머니가 화가 난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비판했다.

여권 일각에서 곽씨가 정의연 의혹을 가장 앞장서 제기하고 있는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과 성이 같은 것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자 "기분 나쁘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곽씨는 이 할머니 기자회견문을 본인이 대필했다는 의혹에 대해 "대통령 연설문은 대통령이 쓰나? 대통령이 말해주면 비서관이 쓰고 거기서 첨삭하는 것"이라며 문제 될 것이 없다고 했다.

한편 이 할머니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방송인 김어준씨 등이 '할머니가 쓰는 단어가 아니다', '7~8명이 기자회견문 작성을 도와줬다'며 배후설, 음모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내가 바보, 치매냐. 난 떳떳하고 내가 쓴 것이다"라며 "머리 아파 가면서 한 것으로 이건 내일인데 내가 해야지 누구한테 물을 일도 아니다"라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