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
"윤미향 30년 공적에 인색할 필요 없어"
"윤미향 소명 나오면 그때 판단해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가 '윤미향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정확한 팩트(사실)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나온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이 30년 동안 해온 공적에 대해 우리가 너무 인색할 필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윤 당선인 및 그가 이사장으로 있었던 정의기억연대 의혹과 관련해 "지금 거의 신상털기식으로 온갖 걸 다 끄집어내는데, 들여다보면 사실이 아닌 게 과장돼서 나온 부분도 많이 있다"며 "윤 당선인은 억울하다고 얘기할 부분이 있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설 최고위원은 국민 70%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나온 여론조사와 관련해선 "그런 부분이 있을 수 있다"며 "(윤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정확한 내용을 전달할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나온 것은 거의 신상털기 식으로 나온 것이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정확한 팩트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나온 판단 아닌가. (윤 당선자 측의) 소명이 나오면 그때 판단하자"고 했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는 지난 26일 전국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신뢰 수준 95%, 표본 오차 ±4.4%포인트) 결과 '윤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한 사람이 70.4%에 달했다.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은 20.4%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