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는 28일 "나를 치매라 하는데 치매된 할머니를 끌고 다녔냐"며 "분명히 나는 치매가 아니다"고 말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하고 나선 이 할머니를 두고 여권 일부에서 치매설을 제기하는 것에 대한 반박이다.

이 할머니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치매된 할머니를 끌고 다니면서 이용한 거냐"며 일침을 놨다. 일각에서 배후설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서도 "누구도 거드는 사람이 없다"며 "아무도 여기에 가담한 사람이 없다"고 분명히 말했다.

이 할머니는 배후설에 반박하면서 "코로나 때문에 (혼자) 들어 앉아 있었고, 죽을 생각까지 했다"며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자꾸 당하는 건 먼저 간 할머니한테 제가 가서 할 말이 없다"며 "'할머니, 이렇게라도 제가 해결하고 왔습니다'라고 말하기 위해서는 내가 전심전력을 다하겠다. 끝까지"라고 덧붙였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 초안은 자신이 작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꾸불꾸불하게 쓴 거를 (수양딸에게)그대로 써 달라고 한 것뿐"이라며 "초안을 붙여달라고(보여달라고)하면 붙여줄 것"이라고도 했다.

이 할머니는 "(윤 당선자가)사리사욕 때문에 하루아침에 저를, 국민을, 세계사람을 속였다"며 "전심전력을 다해 도왔는데 믿었던 사람이 그런 행동을 하니 참 사람은 믿을 게 못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윤 당선자가 국회에서 위안부 피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지적에는 "30년이나 한 일을 자기가 완성해야지. 누가 (국회의원)하라고 해도 '아니다, 이것이 내일이다'고 해야지라는 말을 했어야 했다"고 반박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