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민 "공식 입장 발표 계획까지는 알지 못해"
26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앞에서 자유대한호국단 등 단체 관계자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사퇴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6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앞에서 자유대한호국단 등 단체 관계자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의 사퇴 등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논란을 시작으로 각종 의혹에 휩싸인 뒤 두문불출하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몇몇 민주당 의원을 만나며 입장을 정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민 민주당 의원은 27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당선자가 몇몇 의원들과 소통 중이며 필요한 내용을 정리 중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금 윤 당선자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는데 해명을 준비한다는 말도 있다'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도 "조만간 공식적으로 입장을 발표한다든지 이런 계획이 있는지까지는 알지 못한다"며 선을 그었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윤 당선자가 오는 30일 21대 국회 개원에 앞서 입장발표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사퇴, 혹은 어떤 결단을 빨리 내려야 한다는 쪽으로 민주당 기류가 바뀌었다는 소식도 있다'라는 질문엔 "검찰수사라든지, 행정기관의 점검을 통한 진실규명, 사실 파악 이런 것들이 우선돼야 한다"라면서 "그 이후 뭔가 조치를 하겠다는 이런 방침이나 방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답했다.

같은당 강창일 의원이 지적한 '시민운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게 근본적인 문제다'라는 주장과 관련해선 "독일 같은 경우 정당 자체 교육 시스템, 인재 양성 시스템이 마련이 돼 있어 그곳에서 성장한 사람들이 국회의원이나 시구 의원 등이 된다"면서 "정당이 발전한다면 그런 시스템을 갖춰 인재를 공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