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촬영차 기자회견장 방문"
"이용수 할머니께 인사드리던 장면이 포착"
"허위사실 유포에 법적 대응 나설 것"
지난 25일 대구에서 진행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끝난 뒤 황경구 애국순찰팀장(가운데)이 이용수 할머니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해당 영상을 보고 일각에선 이용수 할머니 배후에 황 팀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MBC 유튜브 캡처

지난 25일 대구에서 진행된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끝난 뒤 황경구 애국순찰팀장(가운데)이 이용수 할머니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해당 영상을 보고 일각에선 이용수 할머니 배후에 황 팀장이 있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MBC 유튜브 캡처

이용수 할머니의 배후에 보수 유튜버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의혹 당사자인 황경구 애국순찰팀장은 "유튜브 촬영차 회견장을 방문했을 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황 팀장은 27일 <한경닷컴>과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진보 유튜버들이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팀장은 지난 25일 대구 인터불고에서 진행된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장에 유튜브 방송을 위해 방문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황 팀장은 "이용수 할머니도 그날 처음 뵀다"라면서 "연락처도 모르는데 무슨 배후인가"라고 전했다.

한 언론 보도 방송 화면을 통해 이용수 할머니의 일행인 것처럼 보여진 상황과 관련해선 "인사를 드리려고 올라갔을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당시 황 팀장은 유튜브 채널에 내보내기 위한 마이크를 챙기기 위해 단상에 올라갔다가 이용수 할머니에게 인사를 드리고 내려왔다.

그는 또 "바로 옆에는 진보 유튜버도 함께 있었다"라면서 "배후라고 하기엔 지나친 의혹 제기"라고 주장했다.

황 팀장은 또 해당 의혹을 제기한 이들을 두고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황 팀장은 "명예훼손 등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라면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해당 의견을 처음으로 제기했던 유튜브 동영상은 삭제된 상태이지만 다른 유튜브 채널에서도 황 팀장이 이용수 할머니와 관련이 있다는 배후설과 연관설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두 차례에 걸친 기자회견을 통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정신대 할머니들 운동을 하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하고 자신의 사리사욕을 채우기 위해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됐다"라고 밝힌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