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보도 강력 부인
청와대는 27일 미국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를 연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한 언론사 보도를 강력 부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한국과 미국은 긴밀한 공조를 통해 현재 정해진 전작권 전환 계획을 이행하고 있다”며 “(미국이) 방위비 협상과 전작권 전환을 연계하려 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 언론사는 이날 오전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전작권 전환 2단계 평가인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위한 한·미 연합훈련 일정을 당초 8월에서 9월로 연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일정 연기가 방위비 협상에서 한국을 압박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게 해당 보도의 주요 내용이다.

이 관계자는 일정 연기 배경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연합훈련 일정이 일부 조정됐을 뿐”이라며 “양국은 하반기 계획돼 있는 연합훈련 시행을 위해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하반기 연합훈련 계획은 한·미가 협의 중인 사안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어렵다”며 “전작권 전환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무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