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행위를 했다는 취지로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으로부터 당원권 2년 정지 징계를 받은 주영숙 제천시의원은 27일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영숙 제천시의원 "당원권 2년 정지는 가혹한 연좌제"

주 의원은 이날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해 "4·15 총선에서 (제천·단양선거구) 이후삼 후보의 낙선에 동조했다는 게 처벌의 이유"라며 "이후삼 의원에 대한 남편의 고발 때문에 혹독한 징계가 내려졌다.

가혹한 연좌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원들을 관리하지 못해 낙선하고도 그 책임을, 저와 (남편인) 박한규 당원, 또 다른 당원에게 돌린 행위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의원을 겨냥했다.

민주당 도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21일 이 의원을 고발한 박한규 전 충북도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또 고발 내용과 관련해 확인서를 써 준 주 의원에게 2년, 김동식 전 시의회 부의장과 여성 당원 2명에게는 6개월의 당원권 정지 결정을 내렸다.

박 전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이 의원이 2017년 대선 때 시의원들에게 사무실 운영비 명목으로 20만∼100만원의 돈을 받고도 영수증 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내용 등으로 이 의원을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