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이용수 할머니 배후에 최용상 있다"
진중권 "김어준은 걸어 다니는 음모론자"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배후설에 선 긋고 나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 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다"라면서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김 씨는 걸어 다니는 음모론(자)이고 원래 음모론자들은 발언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음모론자들은) 사실이 아니라 상상의 왕국에 거주하는 자들"이라며 "상상력에 죄를 물을 수는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저 그 황당한 판타지를 진지하게 믿어주는 바보들이 안 됐다"라면서 "방송사에서도 진실보다 중요한 것은 돈, 청취율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씨는 현재 TBS라디오에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고 있다.

진 전 교수는 또 "(음모론은) 그냥 멍청한 이들을 위한 환타지물, 일종의 삼류 문화콘텐츠라 보면 된다"라면서 "그런데 음모론은 질리지도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마지막으로 "빤한 내용, 소재만 바꿔 끝없이 우려먹는다"라면서 "음모론 소재 삼을 게 따로 있지 이런 문제까지 삼는가"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배후에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대표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문에 '사과보다 보상이 우선'이라는 최 대표의 논리가 등장하고, 정치권에서 쓰는 용어가 들어가 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최 대표는 지난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더불어시민당에 비례대표 후보 신청을 했으나 공천을 받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이용수 할머니의 수양딸 A 씨는 같은날 페이스북에 "어머님의 구술을 (제가) 문안으로 정리한 것"이라며 배후설에 선을 긋고 나섰다.

김 씨를 향해선 "어떤 생각으로 어머님의 주변에는 어머님의 생각을 정리해줄 만한 사람조차 없다는 오만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지적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 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다"라면서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사진=진 전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6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 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다"라면서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사진=진 전 교수 페이스북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