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할머니가 치매라니…스스로 거취 결정해야"
강창일 "윤미향 감옥 갈수도" 최민희 "할머니 납득못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자제령에도 '윤미향의 침묵'을 향한 여권 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전날 "30년 동안 이용만 당했다"고 직격탄을 날리면서다.

한일역사 전문가인 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당선인을 겨냥, "정의연 활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며 "정치권에 온 것에 별로 손뼉 치고 싶지 않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서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해야 한다.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재판이 시작되면 벌금이 나올지, 감옥에 가야 할지 모른다"면서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도 있을 수 있고,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민생당 박지원 의원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본인이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스스로 결정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압박했다.

이어 "이 할머니에게 기억력이 쇠퇴했다, 치매 이런 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며 "민주당도 정치적 선은 그어줘야 한다.

국민 정서와 반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왜 이 할머니가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일까.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며 "가혹한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할머니들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며 "시민단체에서 모금된 돈으로 누가 밥을 먹자 그러면 지출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