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억력 쇠퇴? 이런말 말아야 해"
"국민 정서 반하는 일, 민주당 정치적 선 그어라"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 사건 재수사·재심 필요"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6일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을 향해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6일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을 향해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6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본인이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스스로 결정해 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어떻게 됐든 윤미향 당선인도 이제 검찰수사를 대비하고, 그 결과를 봐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전날 진행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지켜본 소감에 대해서도 입을 뗐다.

그는 "우선 할머니께서 연세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또렷하게 원고도 없이 아주 정연하게 말씀하셔서 깜짝 놀랐다"면서 "어떻게 이용수 할머니에게 기억력이 쇠퇴했다. 심지어 치매, 이런 말까지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을 향해 "결과가 없는 것에 대해 고민스럽겠지만 정치적 선을 그어줘야 한다"면서 "이렇게 있는 것은 국민 정서와 반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총공세를 펼치고 있는 미래통합당의 진상규명TF와 관련 "결국 의혹제기를 재탕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수사를 지켜보는 것이 바람직하지, 정치공세를 해봐야 그렇게 큰 사안이 나올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최근 정치권 이슈 중 하나인 한명숙 전 총리의 뇌물수수 사건 재조사에 대해서도 말을 보탰다.

그는 "나하고 똑같다. 한명숙 전 총리의 1차 재판이나 2차 재판은 내가 민주당 원내대표 당시 또 법사위원으로서 추궁을 많이 했고, 불러서 조작을 끼워 맞춰나가는 게 굉장히 나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 "내 경험으로 김대중 대통령의 장남 김홍일 의원도 그렇게 증거를 조작해 유죄 판결을 받아서 의원직 박탈당하는 것을 봤다. 때문에 한명숙 전 총리의 그러한 증거조작 같은 것은 반드시 재주사, 재심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