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개원에 노력하기로 의견 모아
일부 위원장 자리 두고 '이견'
여야 원내대표, 오늘 회동…원 구성 협상에 '착수'

여야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만나 원 구성 협상에 착수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을 진행한다.

앞서 양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국회법 절차대로 21대 국회 개원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단은 6월5일까지, 상임위원장은 6월8일까지 각각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여야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등 일부 위원장 자리를 놓고 이견을 보이고 있어, 협상이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낮 12시 여야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는다. 의제를 따로 정하지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