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5일 국회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왼쪽)가 25일 국회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을 접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손 회장은 주 원내대표에게 주 52시간 완화 등 규제 완화, 노동시장 개혁 등을 주문했다.

손 회장은 25일 국회에서 통합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주 원내대표에게 "코로나19로 인한 산업충격이 본격화되고 있는 지금 우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에 나서야한다"며 "창의와 도전을 제약하는 규제를 개선해달라는게 첫번째 요구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쟁국들의 비해 기업에 대해 과도하게 부담되는 세제를 개선하고 경직된 노동법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맞추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위기의 상시화와 불확실성 증대로 우리 경제는 한번도 가지 못한길 가고 있다"며 "본질적으로는 기업이 경쟁력을 키우고 투자고용을 마음껏 할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산업계도 많은 규제, 뒤늦은 지원 등으로 안타까움이 많은 걸로 알고 있다"며 "오늘 말씀을 잘 들어 정책에 반영하거나 여당에 전해서라도 위기상황에서 기업이 생존하고 고용투자를 유지할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후 30분 가량의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손 회장과 주 원내대표는 52시간제 완화, 탄력근로제 문제 등을 논의 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회장은 회담후 기자들과 만나 "근로시간을 예외없이 주 52시간으로 꽉묶어 놓는건 바람직 하지 않다는 얘기를 했다"며 "탄력근로제 완화 방안도 경총과 한국노총이 합의를 끝낸 문제임에도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