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6일 6개 동 19세 이상 주민 대상으로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주민투표로 결정한다"

보존과 개발을 놓고 환경단체와 주민 간 갈등을 빚은 충남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이 주민투표로 결정된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25일 기자회견을 하고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다음 달 30일 공원에서 해제되는 일봉산 도시공원과 관련해 다음 달 26일 주민투표로 찬반을 결정하기 위해 직권 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취임 이후 선거전 약속했던 말을 이행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지만, 그동안 쌓여온 골은 너무 깊었고 주어진 시간은 너무 짧았다"며 주민투표 상정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좁히기 어려운 입장 차이가 존재했던 지난 현실을 직시하고, 찬성이냐 반대냐를 묻는 주민투표를 통해 주민 한분 한분의 뜻을 모두 물어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주민투표는 일봉공원 생활권에 속한 인근 6개 동(중앙·봉명·일봉·신방·청룡·쌍용1동) 주민 가운데 19세 이상이 하게 되며, 총투표인 수는 12만8천여명이다.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주민투표로 결정한다"

이에 앞서 주민투표는 시의회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 동의를 얻어야 진행할 수 있다.

이번 주민투표는 지방자치제도 부활 이후 천안시에서는 처음 실시하는 투표다.

도시공원일몰제와 관련해서는 전국에서 처음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