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향후 협치 범위 통합당과의 관계로 축소 우려"
"코로나19 극복 위해서도 정의당 협의체 참가해야"
정의당은 오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 자당이 배제된 채 여야 원내대표만 초청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은 오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 자당이 배제된 채 여야 원내대표만 초청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이 오는 28일로 예정된 것과 관련 정의당이 강한 유감을 표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25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중대하고 비상한 과제를 논의하는 자리에 정의당이 배제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는 28일 청와대 오찬에서는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과 산업 위기 등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여야정 상설협의체 복원 등 협치 과제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가장 적극적이었고, 총선에서 10% 국민의 지지를 얻은 3당이자, 원내 진보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가 출범하고 정의당이 첫 여야정 논의 테이블에서 빠진 것은 청와대가 향후 협치의 범위를 통합당과의 관계만으로 축소하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고 정의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도 정의당이 여야정 협의체에 참가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현재 상황은 미증유의 위기이고 노동자, 자영업자 등 사회적 약자의 고통과 희생만으로 극복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면서 "청와대가 21대 국회 협치에 대해 현명한 판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