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혁신위원장에 30대 장혜영…'당 쇄신' 본격화(종합)

정의당은 24일 당 쇄신을 주도할 혁신위원회 첫 전체회의를 열고 장혜영(33) 비례대표 당선인을 혁신위원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장애인 인권운동가 출신인 장 당선인은 "정의당이 시민들에게 다시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혁신위는 강민진 대변인, 권수정 서울시의회 의원, 김설 광주청년유니온 위원장 등 주요 당직자를 비롯해 외부 전문가, 청년 활동가, 사회 활동가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위원 가운데 여성이 과반이며 20∼30대 청년도 40%를 차지하고 있다.

혁신위는 8월 이전에 열릴 대의원대회에 혁신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혁신안이 통과된 뒤에는 새 지도부를 뽑는 선거가 치러진다.

앞서 심상정 대표는 총선 이후 당의 일신을 위한 조기 사퇴를 선언하고 혁신위를 구성, 늦어도 8월까지 새 지도부를 선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혁신위 활동부터 혁신적으로 운영되길 기대한다"며 "현행 5기 집행부는 남은 기간 혁신위 활동을 헌신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