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인 23일 청와대에 머물렀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한 이후 추도식을 찾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추도사에서 "저는 앞으로 임기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당신을 온전히 국민께 돌려드린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면서 "그때 다시 한 번, 당신이 했던 그 말, '야, 기분 좋다!' 이렇게 환한 웃음으로 반겨주십시오"라고도 했다.

8주기 추도식 이후 문 대통령은 실제로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서거 9주기였던 2018년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김 여사와 방미 중이었고, 서거 10주기였던 지난해에는 김 여사만이 추도식에 참석했다.

올해는 문 대통령은 물론 김 여사도 참석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조화를 보내는 것으로 대신했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