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하태경에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향해 "이해 못하는 사람 탓을 해봐야 제 입만 아프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23일 SNS에 "제가 헛 것을 보는 단계에 접어들었고 'follow the party' 주장은 이성 수준을 넘어선 거라고 하태경 의원이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냥 넘어가면 좀 싱거울 것 같아서 딱 한 마디만 하고 다시는 언급하지 않겠다"며 "딱 거기까지가 그대 지력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건 그렇고 혹시 이런 건 아시느냐"며 다시 한번 'Follow the party'를 언급했다.

하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민경욱을 출당 안 시키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출당을 요구할 자격도 사라진다"고 밝혔다. 또 "민 의원이 중국 해커가 전산을 조작해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고 주장하는데, 이 암호는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며 "몇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며,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고 국제적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고 개탄했다.

민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서 "(중국) 프로그래머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배열한 숫자를 찾아내 이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당과 함께 간다)라는 구호가 나왔다"며 "중국과 내통해 희대의 선거부정을 저질렀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