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 올려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맞아 그리움 표현
정세균 국무총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을 맞아 그리움을 표현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년을 맞아 그리움을 표현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그리움을 표현했다.

정 총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를 올리고 "대통령님,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면서 "대통령님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사람 사는 세상' 꼭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무현의 시대가 오면, 나는 거기에 없을 거 같아요"라는 노 전 대통령의 말을 회고하면서 "살아생전에 앞날을 예측하셨던 걸까. 슬프디슬픈 이 한마디가 5월을 온통 뒤흔든다"고 회상했다.

또 "비록 지금 함께 계시지는 않지만 노무현을 존경하고, 노무현을 사랑하고, 노무현의 시대를 그리워하는 분들의 마음속에는 언제나 대통령님이 함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부산에 최초로 5·18 광주의 진실을 알렸던 인권변호사, 유세 도중 '부산갈매기'를 즉흥적으로 불렀던 국회의원 후보, 의경의 거수경례를 받을 때도 고개 숙여 답례할 줄 알았던 대통령, 손녀가 다칠까 자전거 뒷자리에 손수건을 깔아주던 다정다감했던 할아버지. 우리 모두가 기억하는 대통령님의 모습이다. 그 모습이 지금 몹시도 그립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면서 "돌이켜보면, 2003년 참여정부 때도 그랬다. 출범 한 달 만에 '사스(SARS)'가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고 말했다.

또 "당시 범정부 차원의 사스 정부종합상황실을 출범시켜 위기에 적극 대처했다. 마치 전쟁 치르듯 방역을 했던 경험이 지금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를 신설하고 '질병관리본부'를 출범시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했다"면서 "앞날을 미리 내다보셨던 대통령의 혜안이 아닐 수 없다. 17년이 흐른 지금 '질병관리청' 승격을 목전에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일상에서 '노랑'을 볼 때마다 대통령님을 떠올린다"면서 "겨울 추위를 뚫고 피어난 민들레를 볼 때도, 유채꽃 향기가 코끝을 적시는 봄에도, 은행잎이 내려앉은 가을 산책길을 지날 때도, 저 길의 끝에서 대통령님이 손을 흔들며 환한 미소로 맞아주실 것만 같다. 나에게 '노란색은 노무현'"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