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문을 주머니에 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성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는 사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문을 주머니에 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성추행을 저지른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공직에서 물러나기로 피해자와 약속한 '사퇴 공증'을 담당했던 '법무법인 부산' 소속 공증인이 오 전 시장 변호인으로 선임돼 논란이 예상된다. 피해 정황을 명확히 아는 공증인이 가해자 편에서 변호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오 전 시장은 22일 오전 8시께 부산경찰청 10층 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까지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도착했다. 사퇴 29일 만이다.

문제는 오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 등 피의자 조사 과정에서 법무법인 부산 대표인 정재성 변호사 도움을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는 점이다. 정 변호사는 지난달 초 오 전 시장이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이후 피해자 측과 '오 전 시장은 5월 전까지 공직에서 사퇴한다'는 공증을 한 공증인이다.

1995년 설립된 부산의 전신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변호사 시절 함께 운영한 합동법률사무소다. 현재 대표를 맡고 있는 정 변호사는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다. 현 정부 들어 법제처장을 거쳐 청와대 인사수석으로 재직 중인 김외숙 수석 역시 변호사 시절 부산에서 일했다.

이 때문에 야당 일부 의원들은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한 점을 들며 청와대와 민주당이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역 법조계에서는 오 전 시장의 '법무법인 부산' 선임에 대해 "공증 과정을 잘 아는 변호사를 선임한 것 아니겠느냐"는 반응도 나온다.

한편 오 전 시장의 피의자 조사는 혐의와 제기된 의혹이 많아 이날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오 전 시장은 두 차례의 성추행 혐의 외에도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 성추행 무마 대가 일자리 청탁 의혹 등에 대한 조사를 받고 있다. 오 전 시장은 법무법인 부산 외에도 추가로 검찰 전관 출신 변호사 선임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