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저는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남은 과제 풀어갈 것"

박원순 서울시장은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 11주기를 하루 앞둔 22일 고인의 뜻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경남 김해시와 서울시 사이의 우호 교류 협약 체결차 김해에 들른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협약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봉하에 다녀왔다.

노 대통령님께 인사 올렸다"고 썼다.

그는 "올해는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서거 11주기 추도식을 최소 규모로 진행하기로 해 미리 찾아뵈었다"며 "권양숙 여사님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호 의원도 반갑게 맞아주셨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노 전 대통령 덕분에 한국의 여러 분야가 발전하고 있다며 고인의 공적을 기렸다.

박 시장은 "당신께서 사랑하시던 대한민국이 참 많이 바뀌고 있다"며 "우리 시민의 힘이 단단해졌다.

촛불혁명의 힘으로 법을 어긴 대통령을 심판했고 대선, 지방선거, 총선 압승을 통해 민주 진보 정당에 힘을 실어주셨다"고 적었다.

이어 "K-방역의 성공 비결 중 하나는 지방정부의 신속하고 철저한 현장 대응"이라며 "당신께서 지방자치실무연구소 시절부터 꿈꾸던 자치와 분권의 시대가 더 가까워졌다"고 평가했다.

또 "남북관계도 평화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보수 정부에서 막혔던 정상 간 대화가 다시 이어지고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하고 있다.

늘 염원하시던 '동북아 평화번영 시대'로 걸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박원순은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라며 "당신의 뜻을 따라 생전에 미처 못다 하신 대한민국의 남은 과제를 함께 풀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