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서 요양병원 간병인 근무 예정 60대 확진…누적 119명
[고침] 지방(경남서 요양병원 간병인 근무 예정 60대 확진…)

경남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남도는 22일 진주에 사는 남성(60)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요양병원 간병인 근무 예정자를 대상으로 한 전수검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

도는 이 남성이 별다른 기저질환이 없고 코로나19 증상도 없다고 전했다.

도와 보건당국은 이 남성을 진주경상대병원으로 이송한 뒤 구체적인 감염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할 예정이다.

이로써 도내 누적 확진자는 119명으로 늘었다.

이 중 113명이 완치 퇴원했고 추가 확진자를 포함하면 입원 환자는 6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