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비대위원장직 수락
김종인 "40대 기수론? 무조건 강조할 순 없어"(종합)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22일 비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김 내정자는 이날 자신의 사무실에서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당을 정상 궤도로 올리는 데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통합당이 당선인 워크숍에서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비대위를 운영하기로 한 데 대해선 "이러고 저러고 딴 얘기할 것 없이 일단은 수용을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내정자에게 '압도적 찬성'으로 비대위 출범에 힘이 실렸다고 설명했으며, 김 내정자는 "당을 살리고 나라를 살리는 데 온 힘을 쏟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내정자는 기자들이 '차기 대권 40대 기수론'이 여전히 유효하냐고 묻자 "40대 기수가 있는지 없는지는 모른다"며 "40대 기수론을 무조건 강조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유승민 의원 등 2017년 대선 후보로 나섰던 정치인들은 '시효'가 끝났다고 했던 자신의 언론 인터뷰에 대해선 "2년 전부터 하던 얘기를 새삼스럽게 생각하지 말라"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민경욱 의원과 강경 보수층에서 이번 총선에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해선 "별로 신빙성을 두지 않기 때문에 특별히 얘기할 게 없다"고 했다.

김종인 "40대 기수론? 무조건 강조할 순 없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