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이 글로벌 공급망의 탈(脫)중국을 목표로 추진하는 미국의 '경제번영네트워크'(EPN) 구상을 한국에 제안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청와대는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크라크 차관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에 참여 제안이 왔는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다만 경제번영네트워크 구상은 아직 검토 단계이며, 글로벌 경제 분야에 있어 다양한 구상 정도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는 데에는 중국을 고립시키려는 미국의 구상에 한국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가 최근 미·중 갈등과 맞물려 민감하게 해석될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